나는 정말 나쁜 사람이다 잡담



아마 대학교 2학년 때였을 것이다.

친구 집에서 아침까지 질펀하게 술을 마시고 쳐 자다가 일어나니 버스 막차시간이 다가오고 있었다.

난 재빨리 짐을 챙겨 친구 집에서 나왔다.

속에서 술 냄새가 올라왔다.

씻지도 않고 곧바로 나와서 그런지 머리카락에는 담배냄새가 베어 앉았고

몸에는 홀아비냄새가 찌들어 있었다.

얼른 집에 도착해서 씻고 좀 더 쉬어야겠다는 생각을 하며 버스 정류장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버스 정류장에 멍하니 앉아 있는데

20대 중반쯤 되어 보이는 여자가 서류가방을 한 팔에 낀 채 다가오더니 나를 힐끗 쳐다봤다.

그리고는 킁킁 거리는 듯 하더니 인상을 찌푸리며 버스 오는 방향으로 고개를 돌렸다.

난 '그 눈빛은 뭔가염? 내가 더럽나연?'이라며 그녈 야려보았다.

내 야림이 느껴졌는지 다시 날 향해 힐끗 쳐다보더니

썩소와 함께 고개를 돌리고는 버스 오는 방향만 줄창 쳐다봤다.



버스가 도착했고 우린 버스에 올랐다.

난 버스 맨 뒷자리에 앉았고 그녀는 내리는문 바로 오른쪽에 앉았다.

그날따라 버스에는 승객이 별로 없었다.

몇몇의 승객들만 승하차 할 뿐

버스기사 아저씨, 20대 중반쯤 보이는 여자, 나 그리고 외로운 라디오 DJ만 버스를 지켰다.



버스가 10분정도 달렸나?

아랫배가 슬슬 아파오더니

갑자기 꾸루룩꾸루룩 부글부글 거리기 시작했다.

직감했다.

그래!!

이건 술똥이얏!!

으으. 큰일이다.

그 참기 힘들다는 술똥!!

항문에서는 똥이 세상과 관심일촌 맺고 싶어서 내 괄약근을 허벌나게 노크하고 있는 것이었다.

으흡!

나지막하게 신음이 흘러 나왔고, 난 신음와 함께 배를 잡고 고개를 푹 숙였다.

내가 좀 많이 뒤척였나?

함께 버스 탔던 여자가 고개를 돌리려다가 만다.

자세를 고쳐 바르게 앉고, 다리를 꼬았다.

그리고 눈을 감았다.

전쟁과 평화가 반복되는 상황이 뒤이어졌고, 전쟁이 다가올 때마다 내 몸은 닭살이 전신을 휘감았다.

이 전쟁은 버스에서 절대 종전이 될 수 없었다.



버스가 집 부근 정류장에 도착했을 땐 관자놀이에 이미 식은땀이 송글송글 맺혀있었다.

내리는 문 쪽으로 이동하려는데 함께 탔던 여자가 낼롬 일어나서 대신 벨을 눌러주었다.

'나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이해하는 것일까?'라고 그 고통 속에서 잠깐 생각이 들었으나

단지 같은 정류장에서 내리는 것일 뿐이었다.

그녀가 내렸고, 뒤를 이어 나도 내렸다.



그녀가 종종 걸음으로 어딘가를 향해서 발걸음을 옮겼다.

목적지가 어딘지는 모르겠지만 내가 가는 방향이 같았다.

난 '전쟁 시 정지, 평화 시 속보'를 반복하며 집을 향해서 걸었다.

어두운 골목길에는 그녀와 나의 발걸음만 또각또각 거렸고,

종종 터지는 나의 안타까운 신음만이 또각거리는 발걸음 소리에 더해졌다.

그녀가 기분 나쁜 듯 뒤를 힐끗 돌아보더니 발걸음을 빠르게 옮겼다.

'아놔, 똥마려운 거 티 많이 나는갑네'라는 생각이 들자 급민망 ㅠ

더구나 '왼발에 뿡' 스킬을 사용하면서 걷고 있었기 때문에 더더욱 민망스러워졌다.

쪽팔린 내 모습을 더 이상 보이고 싶지 않기도 하고

얼른 집에 가서 볼일을 보고 싶은 생각에 나 역시 발걸음을 빠르게 옮겼다.

가다보면 길이 갈릴 줄 알았는데 그녀와 나는 아파트 입구까지 함께 걸었다.

빠른 걸음으로.

우리의 차이는 좀처럼 벌어지지 않았다.

그녀가 뒤를 돌아보는 횟수가 더 많아졌고 발걸음도 더 빨라졌다.

난 그녀가 쳐다보면 쳐다볼수록 더욱 쪽팔렸다.

‘혹시라도 왼발 딛는 소리와 뿡 소리가 엇박이 난 게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자

그녀를 쳐다볼 수도 없을 정도가 되었다.



다행히도 아파트에 도착하자 내 배는 약간의 휴전협정을 청했다.

ㄳㄳ.

우리 집은 3층.

기회다 싶어서 냅다 달렸다.

어라?

그녀도 달린다!

뭥미?

그녀가 내가 사는 동으로 뛰어 들어가더니 계단을 타고 오른다.

나 역시 그녀를 따라 내가 사는 동으로 뛰어 들어가서 계단을 올랐다.

계단을 뛰어 오르며 난 열쇠를 꺼냈다.

최대한 빨리 볼일을 보고 싶었기 때문에.

계단에는 바쁜 발자국 소리와 찰랑거리는 경박한 열쇠소리로 가득찼다.

그녀는 목적지인 3**호 앞에 도착하더니

날 쳐다보며 다급하게 벨을 눌렀다.

지금 생각해보면 초당 30번 씩 눌렀던 것 같다.

“OO어머니!! 저예요!! 어머니!! 문 좀 열어주세요, 어머니!! 어머니!!”

학습지교사였나?

난 그녀가 날 쳐다보던 말던 빠르게 그녀를 지나쳐

바로 옆 호인 우리 집으로 최단 시간 문따고 들어가 화장실 변기에 안착했다.

우르릉 쾅쾅!



급한 불을 끄고 나니 옆 집 벨을 신들린 듯 다급하게 누르던 그녀가 생각났다.

그때 깨달았다.

아,

내가 치한으로 보였나보구나.

오해당해서 기분 나쁘기도 했지만

늦은 밤 내 신음소리와 찌질함에 식겁했을 그녀를 생각하니

속으로 이런 말을 외치게 되더라.

"나는 나는.... 정말 나쁜 사람이다!!!"






음..

죄송할 땐..














현지타임















덧글

  • 크르 2008/02/27 21:45 # 답글

    현지타임!! 좀 난감하셨겠어요;;
  • 크레멘테 2008/02/27 21:47 # 답글

    으으허허허흐흐후훟후ㅠㅠㅠㅠㅠㅠ
    이거 웃어도 되는거죠?ㅠㅠㅠ 웃어도 되는건거죠ㅠㅠㅠ??(...)
  • 피해망상 2008/02/27 21:56 # 답글

    술똥(...............)
  • PERIDOT 2008/02/27 21:59 # 답글

    슈3花님 ㅠㅠ
    우왕 나의 슈3花님은 이렇지 않아~
    난 똥도 안싸는 사람인줄 알았는데..
    이런 나도 막장인가...ㅇ<-<
  • 희진 2008/02/27 22:11 # 답글

    어쩔수 없는 상황입니다!!
    술똥이 급한 상황에서 그런거 생각해서 배려해줄순 없죠!!

    그나저나 여성분도 엄청 뻘쭘하셨을듯
  • 슈3花 2008/02/27 22:21 # 답글

    크르 // 여자 분께서는 공포에 질린 얼굴이셨습니다 ㅠ

    크레멘테 // 아핫! 즐겁게 봐주시면 감사하죠 ^^ 웃는 게 웃는 게 아니야♬

    피해망상 // 참을 수 없죠. 막 치고 나오려 함!!

    PERIDOT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다음엔 오바이트와 관련된 이야기를..

    희진 // 이해해 주셔서 감사드립니다 ㅠ 급했던 그 당시엔 잘 몰랐는데 볼 일 다 보고 나니 그 분께 좀 죄송하더라구요. 낼롬 똥싸러 들어가는 제 모습을 보고 무슨 생각을 하셨을런지요. ㅎ
  • zoon 2008/02/27 23:20 # 답글

    협찬타임!

    이런경우 본의아니게 뒤쫓아가던 아가씨가 이쁘면 죄책감이 들다가도
    반대의 경우에는 정말 정중하게 이야기해주고 싶더라고여-_-;;
    '저.. 집에 가는 길입니다'
  • 사람해요 2008/02/27 23:21 # 답글

    ㅋㅋㅋㅋ님뭥미ㅋㅋㅋ
  • 2008/02/27 23:26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슈3花 2008/02/27 23:27 # 답글

    zoon // ㅋㅋㅋㅋㅋㅋㅋㅋ 협찬타임!! 정확히 보셨습니다! 협찬 ㅠ 어두운 골목길을 걷다보면 제 앞에 여성분이 걸어가고 있을 때가 있는데 언젠가부터 괜히 죄송한 생각이 들기 시작했어요.

    사람해요 // ㅠㅠㅠㅠ진짜 저 뭥미ㅠㅠㅠ

    비공개 // 역시 알고 계셨군요 ㅎ 이어지는 알찬 정보 감사드립니다 ^^ 그럼 우리 늦기 전에 보러가염!!
  • hides 2008/02/27 23:39 # 답글

    저는 이럴때 괜히 전화기 들고 전화하는 척하며 걷는답니다. 그럼 조금 덜 의심당해요..
    ....라는건 저만의 생각이었을지도 모르지만 말입니다...;;;;;
  • 낭만여객 2008/02/27 23:55 # 답글

    음.....웬지 모르게 서글픈 이야기였습니다 ㅠㅠ
  • 쵸죠비 2008/02/28 01:07 # 답글

    정말참기 힘든건데....ㅠ_ㅠ 점 1시간30분동안 식은땀 흘리면서 버스에서 고통스러워해본적이 있지요. 백번천번 이해합니다 ㅋㅋㅋㅋ.

    충분히 오해의 소지가 있는 일이었군요. 그럴땐 거리를 벌리거나 앞지르는게 좋지만...그여자분이 슈사마님이 배아파 그런줄 알았겠습니까? ㅋㅋㅋㅋㅋ

    중간쯤 읽을 때...버스에서 볼일 보실줄 알고 은근 기대했는데...=ㅂ= 아쉽군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호갱 2008/02/28 01:47 # 삭제 답글

    아...
    남일 같지가 않습니다...ㅠㅠ
    감동적이에요...ㅠㅠ
  • hyangii 2008/02/28 08:45 # 삭제 답글

    아... 이번에도 상콤한 글빨이 어김없이 만개하였네요 =ㅁ=ㅋㅋㅋㅋ
    어머니!!!문좀열어주세요!!! ㅠ_ㅠ
  • JOY  2008/02/28 09:48 # 답글

    남자분들은 억울한 일 많으시겠어요 ㅋㅋㅋㅋ
    며칠전에도 다른 데서 앞서 가던 여자분이 다급한 목소리로 전화를 걸면서 "뒤에서 뭔 시커먼게 쫓아와!!" 해서 억울하셧다는 한 남자분의 글을 읽었었어요 ㅋㅋㅋㅋㅋ
  • dARTH jADE 2008/02/28 10:14 # 답글

    아, 그 여자분 너무 귀여워요 ㅋㅋㅋ
  • 2008/02/28 11:22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티라미수 2008/02/28 23:07 # 답글

    은근 격했을 그 신음 소리에 여자분 정말 식겁하셨을 것 같다는...ㅎㅎ
    저도 쵸죠비님처럼 중간에서 일 터진 걸로 기대했는데...쫌 아쉬워요!! ㅋㅋㅋ
  • 나상 2008/02/29 00:26 # 답글

    절박하지만 웃음을 참을 수 없군요.ㅋㅋㅋㅋㅋ
  • sesism 2008/02/29 10:46 # 답글

    진짜 그 여자분 엄청 무섭고 당황스럽다가 나중엔 엄청 뻘쭘했겠어요 ㅋㅋ
    슈사마님의 기분나쁜 심정도 이해하지만 그 여자분도 이해가 되네요. 솔직히 얼굴이 무기인 저도 밤길에 낯모르는 남성분과 단둘이만 계속 같은 방향으로 걷다 보면 괜히 무섭거든요.
  • 슈3花 2008/02/29 21:03 # 답글

    hides // 오오 전화하는 방법도 괜찮겠군요. 물론 배가 안아플때 가능한 것이겠죠? ㅎ

    낭만여객 // 절 오해하셨단 말입니다 ㅠ

    쵸죠비 // 그 고통을 공감하신다니 왠지 더욱 가까워진 기분? ㅎ 그 여자분.. 저의 신음소리를 에로틱하게 받아들이실줄이야 ㅠ 아니, 쵸죠비님! 제가 버스에서 사고를 치길 바라신겁니콰!!! ㅎㄷㄷ

    호갱 // 무사히 집에서 볼 일을 봤다는게 너무나 감동적이었어요.

    hyangii // 상콤하게 봐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긴박함을 담아내려고 했는데 역시 전 어쩔수 없나봐염 ㅠ

    JOY //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뒤에 뭔 시커먼게 쫓아와 ㅋㅋㅋㅋ 아아 그 남자분 졸지에 '시커먼게' 되셨나보네요 ㅠ

    dARTH jADE // 벨을 다급하게 누르던 그녀!!

    비공개 // 오오 상당히 흥미로운 소식이네요. 3월1일 이후에 해명할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역시 그 이후를 선택했네요 ㅋ 알려주셔서 너무나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좋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

    티라미수 // '흡! 스으으으으~' 이정도의 신음이었사와요. 속으로 삭히는 신음이었사와요. 전 억울하옵니다 ㅠ 아쉬우시다니욧! ㅠ

    나상 // 막 비집고 나올 뻔.. 아, 제가 너무 적나라하게.. 즐겁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sesism // 나중에 친구들에게 이런 일이 있었다고 하니까 '왜 겁주냐'라면서 제 탓만 ㅠ 입장 바꿔서 생각해보면.. 어휴~ 이게 술 때문입니다 ㅠ
  • 럭키쿠키 2008/02/29 22:35 # 답글

    전내 웃기네여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슈3花 2008/02/29 23:20 # 답글

    럭키쿠키 // 재미있게 봐주셔서 전내 ㄳ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 이현석 2008/03/02 05:22 # 삭제 답글

    크하하하하 라디오에 사연으로 보냈으면 수천수만명이 동시에 즐거워할 경험담과 글이네요 ㅎㅎㅎ 굳ㅋ
  • 슈3花 2008/03/02 20:49 # 답글

    이현석 // 지금 생각하면 재미있었던 일이었긴 합니다만, 라디오에 사연을 보낸다면 허접한 글빨때문에 소개나 될런지 모르겠군요 ㅠ 그럼에도 불구하고 재미있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 건우 2009/03/12 21:29 # 삭제 답글

    아 재밌네요 ㅋㅋㅋㅋ
    ㅋㅋㅋㅋㅋ

    공감도 되고 ㅋㅋ


    퍼가도 되죠?ㅋ

  • 슈3花 2009/03/15 17:09 #

    건우 // 아, 즐겁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근데 어디에 퍼가시게요?ㅎ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