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끼리에게 물을 잡담




아, 바쁘다.



지하로 다니는 기차를 타고 오전, 오후 한 시간씩 다니다보니

많은 건물들, 많은 차들, 많은 사람들을 보면서 바깥 구경하는 게 참 흥미로웠는데

지금은 감탄사 때리기엔.. 매일보는 똑같은 풍경들에 질려버렸다.

멍때리며 음악 듣는 것도 지겹고, 앞사람의 시선을 피해 애써 다른 곳으로 시선 옮기기도 피곤하고. 

'다른 사람들은 뭘할까?'라는 생각을 하면서 사람들을 힐끔힐끔 분석(?)해보니

자는사람, 게임하는 사람, 영화나 TV보는 사람 그리고 책을 읽는 사람이 있더라.

난 뭘해야하나..

자려니 정거장을 놓칠까봐 ㅎㄷㄷ하고,

게임을 하자니 게임기가 없고,

영화나 TV를 보자니 PMP도 없고.

책을 읽으려니.. 내가 보는 책(?)이라고는 시사IN 뿐인데.. 

그렇게 멍때리며 지내던 중

텅텅 비어있던 내 대가리 속을 비집고 들어와 똑똑 노크를 해대며

나~를 알아보고 들이댄 책이 있었으니!!

이글루스 렛츠리뷰에 당첨되어 받았던 '코끼리에게 물을'이라는 책!!









앗흥~ 정열의 빨강









무거운 가방이지만 항상 가지고 다니며 오랜만에 다 읽고 말겠다는 신념으로 독서를 시작했다.

아직은 도시사람들처럼 '쿨쿨 자다가 내릴 곳에서 번쩍 일어나서 후다닥 내리기',

'자연스럽게 DMB나 책 보면서 내리기 전 정거장에서 미리 일어나 기다리기' 등의 스킬이 장착되지 않아서

책을 읽으면서도 고개를 들었다 놨다를 반복 또 반복하는 바람에 제대로 집중을 할 수 없었지만,

그렇게 꾸준히 읽다보니 어느새 '옮긴이의 말'을 읽고 있더라.



수의학 전공인 주인공이 시대적인 상황(대공황)과 맞물려

시궁창같은 서커스단에 꼽사리 끼게 되고,

거기서 사람들을 만나고, 또 보내고, 일을 배우면서 적응해 나가고.. 사랑도 싹트고.. 

그런 내용임.

뚝.

내가 내용을 재미없게 씨부렸지만,

그 당시의 서커스단에 와 있는 듯한 상세하고 생생한 묘사와

그 곳에서 벌어지는 다양한 캐릭터들이 만들어내는 박진감 넘치는 사건들이 

정말 계~속~ 계~속~ 계~~~~속~ 읽게 만든다능.



주인공은 노인이 되어 현재를 이야기하고, 또 청년시절.. 과거를 회상하는 식으로 이야기가 전개가 되는데,

지금 처한 내 상황과 비슷한 것들이 많아서 그랬는지 몰라도

두 시점 모두 가슴을 두드리는 것들이 많아서 참 좋았뜸.



다 읽은 후의 느낌은 정말 스펙터클한 영화 한 편을 본 것 같은..것보다 더 좋은 기분이었음.

사람들이 이래서 책을 읽는구나..

앞으로 책 좀 사봐야 할 듯.

렛츠리뷰 덕분에 좋은 책 읽게 되어서..

그저 ㄳㄳ



아,

오랜만에
















현지타임





















렛츠리뷰

덧글

  • 크르 2008/12/09 23:54 # 답글

    우와앗ㅠㅠ간만의 현지타임입니다ㅠㅠㅠ잘 지내셨나요ㅠㅠㅠㅠ
  • 슈3花 2008/12/09 23:55 #

    크르 // 우왕ㅠ 1등 ㅠ 너무 오래 방치해뒀네요 ^^ 잘 지내고 있습니다. 크르님께서는 좀 어떠신가요? ^^ 아, 제가 직접 방문해서 인사를 올리겠사와요~ 슝~
  • 쵸죠비 2008/12/09 23:59 # 답글

    정말 오래간만이에요! 렛츠리뷰때문에 돌아오시다니...유_유 으하하하하
  • 슈3花 2008/12/10 00:04 #

    쵸죠비 // 아흑~ 그게 아니라.. 어차피 저 리뷰는 물 건너간거라 아무것도 아녜요ㅎ 오랜만이예요 ^^
  • 희진 2008/12/10 00:00 # 답글

    오래간만입니다+ㅁ+
  • 슈3花 2008/12/10 00:04 #

    희진 // 허억~ 잊지않고 방문해주시다닛! 낚시당 포에버!
  • 낭만여객 2008/12/10 00:27 # 답글

    낮선 얼굴인데 누구신가요. 아 슈사마님이로구나! 하도 안오셔서 잊어버릴 뻔 했음. 자주좀 올려와요. 잉잉
  • 슈3花 2008/12/10 23:19 #

    낭만여객 // 아악! 잊혀진 건가요?ㅎ 낭만여객님 뵈러 가야겠군염!! ㅋ
  • zoon 2008/12/10 13:46 # 답글

    오래간만입니다!!
    책보시느라 포스팅 안 하셨군요 ㄷㄷ
  • 슈3花 2008/12/10 23:19 #

    zoon // 아, 그건 아니고요 ㅠ 그냥 이것 저것 신경쓰다보니 ㅠ 오랜만입니닷!!
  • 낙타친구 2008/12/10 23:42 # 답글

    어허..정말 오랜만에 왔는데 때마침 글을 올리신 건가요?
    그 사이 현지양이 좀 성숙한 것 같은데요
    슈사마님도 여전히 잘지내시는 것 같고..좋은 책도 읽으시고..좋군요
  • 슈3花 2008/12/10 23:50 #

    낙타친구 // 호옷! 저도 오랜만에 글 남긴 건데.. 우왕~^^
    저는.. 주위에서 '얼굴에 많이 삭았다'라는 이야기를 듣는 것 빼고는 잘 지내고 있어요.(실제로 들었습니다 ㅠ) 현지양과는 달리 성숙의 단계를 거치지 않고 바로 노화의 단계로 건너 뛴 것 같아서 슬픕니다 ㅠ
    낙타친구님께서 '좋은 책'이라고 말씀해주시니 잘 읽었다라는 생각이 더욱 드는군욧!!
  • acrobat 2008/12/11 23:12 # 답글

    너무 오랜만 아닙니까 ????? 많이 바쁘셨나보군요... ㅎㅎ
    약 2개월만의 복귀 축하드립니다!!!!!
  • 슈3花 2008/12/20 00:31 #

    acrobat // 이웃분들도 좀 찾아뵙고 그래야하는데 ㅠ 좀 바쁘긴 했어요. 대도시 생활에 적응하느라고요 ㅠ 환영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
  • 2008/12/12 03:28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슈3花 2008/12/20 00:33 #

    비공개 // 오오!! 역시 서울 분!! 저는 책 좀 읽으려는데.. 요즘은 자꾸 잠이 오네요. 역시 전 책이랑 안친한 듯 ㅠ
  • sesism 2008/12/12 13:43 # 답글

    오랜만이어요~ 바쁘셨구나 :)
  • 슈3花 2008/12/20 00:34 #

    sesism // 네. 새로운 생활에 적응하느라고 좀 바빴어요. 서울은 좀 많이 큰 듯 ㅎㄷㄷ
  • 魔度八 2008/12/21 17:54 # 답글

    아니 넘 오랜만에 오셨어염~ 현지가 절케 왕성하게 활동하는데 뭐하시나 했음 ㅎㅎ

    ....그나저나 현지는 참 복도 없음ㅠ 최근의 우결도 그렇고 하는 프로그램마다 안좋네요ㅠㅠ
  • 슈3花 2008/12/27 21:26 #

    魔度八 // 요즘 활동량이 부쩍 줄어들었습니다. 제가 확인을 자주 못해서 그런 것 같아 괜히 가슴이 저며오네욤 ㅠ 아오 ㅠ 내년을 기약해야하다니.. 현지가 힘내서 적극적으로 방송에 임하고.. 대박도 좀 나고.. 그랬으면 좋겠네요 ㅠ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