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 때 고속도로를 달리며 듣기 좋은 노래 음악


이제 여름 휴가 시즌이다. 국토해양부 보도자료를 보니 휴가객 중 절반 정도가 7월 30일에서 8월 5일에 집중될 것이라고 한다. 난 휴가 일정을 아직 잡지 않았는데, 저 기간은 피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이번에는 휴가라고 해봐야 그냥 고향가서 쉬고 오는 게 전부일 것 같다. 난 그냥 고향행일 뿐인데.. 내 고향인 동해안으로 떠나는 사람들의 비중이 제일 높다고 하니.. 아으.. 벌써부터 휴가길이 걱정이 된다. 게다가 승용차 이용비율도 높다고 하니, 고속도로 정체가 심할 것 같다는 생각이ㅠㅠ





금년 하계의 경우 휴가여행 출발예정일자별 예정인원 비율





금년 하계 특별교통 대책기간 중 국민들이 이용할 교통수단분담률(예상)





여행 예정지역 분포





아, 내가 올해 하계 휴가 정보를 제공하려는 건 아니고..

지금은 차가 없지만, 예전에 여자친구를 조수석에 앉혀놓고 6시간을 운전하여 여름 휴가를 다녀온 적이 있다. 왕복 12시간이었다. 운전자에게는 어찌보면 상당히 긴 시간이었지만 난 어떠한 피곤함도 느끼지 못한 채 그 긴 시간을 운전할 수 있었다. 그 비결은 무엇이었을까? 내가 운수업에 종사하기 때문에 운전 9단이라서? 아니면 수입 명품차여서 승차감이 매우 뛰어나므로? 모두 아니다. 우선 전자의 경우에는 내가 운수업에 종사하지 않거니와 운수업에 종사한다면 쉬는 날 운전은 하고 싶지도 않을 것 같다. 수입 명품차? 그 딴 걸 내가 가지고 있을리가 없잖아ㅠ




남자 3호 무시하지마라, 이것들아 ㅠ




내가 어떻게 그렇게 오랜 시간 운전을 할 수 있었는가에 대해서 지금 생각해보면 내가 여행갈 때 챙겼던 MP3 리스트가 완전히 100% 내 취향이었기 때문이었다고 생각한다. 장거리 여행할 땐 노래 안듣는 사람이 어디 있겠는가? 하지만 별로 좋아하지 않는 곡을 듣는 것보다는 좋아하는 곡을 듣는 게 더 낫겠지. 좋은 게 좋다고 하지 않는가. 운전석에 앉아서 운전을 할 때 조수석에서 조수(및 노가리) 노릇은 하지 않고 잠이나 퍼질러 진다면 운전자는 다소 지루해질 수 있는데, 이럴 때일수록 자신의 취향에 맞는 곡들을 선곡해서 가는 것이 인생의 진리.



펄펙! 그게 바로 인생의 진리지!




난 휴대전화에 노래를 담아 갔었는데 약 40곡 정도 담겼으며 한 곡당 약 4분이라고 하면, 160분 정도 플레이가 되었을 것이고. 2시간 40분 정도니까.. 약 3시간이라고 보면 모든 곡이 약 4번 정도 반복되었다고 볼 수 있다. 즉, 4번 정도 줄기차게 들어도 질리지 않는 곡을 플레이 리스트에 담았던 것이다.

내가 선별했던 곡의 기준들은 이랬다.

1. 신곡이 아닐 것. (신곡이라도 멜로디가 쉬운 곡)
2. 가사의 부분 부분을 따라부를 수 있는 곡.
3. 신나거나 빠른 비트의 리듬감이 돋보이는 곡.
4. 여름 분위기나 여행을 떠나는 듯한 분위기가 살짝은 묻어나는 곡.



암튼, 그 때 내 휴대전화에 담겨있던 노래 목록을 떠올려 보았다. 그리고 지금 내가 여행을 간다고 가정을 하였을 때 꼭 담고 싶은 곡들을 추가하였다. 약 50곡 정도만 추려냈다. 물론 위에 말한 곡의 기준에 100% 충족하거나 일치하진 않는다. 그럼 기준 같은 건 왜 이야기한 거야ㅋ

아, 그리고 내 취향을 이야기 하자면.. 랩과 여자를 좋아함. 랩을 시끄러운 음악이라고 생각한다면 절대 비추.




고속도로(라고 해놓고 국도 사진 올리는 센스)를 달리며 듣기 좋은 노래




순위 따위는 없다. 제목 - 가수 순으로 정리하였으며, 간단한 코멘트를 남김.

고속도로 로망스 - 김장훈(Hidden Ver.)
= 여행 시 고속도로를 타게 될 경우 이 노래를 듣지 않는다면 고속도로에 대한 실례. 김종국, 윤도현, 박효신, 조PD 등 다양한 가수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어서 더욱 질리지 아니 함.

You Know What - N.E.R.D
= 쿵쿵거리는 비트와 애절한 멜로디가 일품.

Frontin' - Neptunes
= 세련된 사운드에 얹혀지는 Parrell의 간드러지는 목소리와 섹시한 Jay-Z의 목소리의 앙상블.

Favorite - Verbal Jint
= Verbal Jint의 담백한 보컬과 함께 쏟아지는 Dynamic Duo의 래핑.

Storm - Verbal Jint
= Just Blaze의 곡도 좋지만 알아 듣고 따라 부르기 쉬운 Verbal Jint의 곡이 더 좋음. 가사도 매력적.

To All The Hiphop Kids 2 - Verbal Jint (Siren Ver)
= 원곡의 타이트하고 건조함에 Siren의 멜로디 라인이 편곡되어 보다 대중적으로 변신. 랩은 여전히 따라부르기 좋음.

All About U - 2pac
= 닥치고 우선 들어보면 왜 선택을 했는지 알게 됨.

Can U Get Away - 2pac
= 가사와 상반된 상황에 대한 청자의 희열. (뭔가 변태스럽군)

Do For Love - 2pac
= 무거운 베이스 소리와 2pac의 래핑이 절묘하게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보컬도 인상적.

Forgot About Dre - Dr.Dre
= 비트도 좋고, 래핑도 좋고.

Still Dre - Dr.Dre
= 비트도 좋고, 래핑도 좋고. (2)

두근두근 레이싱 - Defconn
= 제목부터 달리고 싶게 만들지 않는가? 가사는 비록 슬픈 내용이지만 비트가 달리는 차 안에서 듣기에 제 격.

절대로 잊지 않아 - The Quiett
= 멜로디 라인이 쉽고 인상적이며 The Quiett의 랩도 무난함.

Take The Q Train - The Qtrain (remix)
= 쉼없이 따라 부르기 좋음.

돈키호테 - P-Type
= 쉼없이 따라 부르기 좋음. (2)

Shubidubidubdub - UMC
= 쉼없이 따라 부르기 좋음. (3)

XS denied - UMC
= 쉼없이 따라 부르기 좋음. (4)

여름 안에서 - 서연
= 원곡이 워낙 좋지만 원곡 외에 맛을 보고 싶다면. 그리고 여자 목소리가 좋다면.

Nas is like - Nas
= DJ primier의 중독성 강한 비트와 Nas의 매끄러운 래핑.

One Mic - Nas
= 격앙되는 비트와 래핑.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이 곡 심취해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됨.

Signs - Snoop Dogg
= 신나고 흥겹다. Justin Timberlake의 간드러지는 보컬과 Charlie Wilson의 파워풀한 보컬이 조화를 이루고 있으며, Snoop Dogg도 경쾌한 비트 위에서 조근조근 래핑을 하고 있음.

Kick, Push - Lupe Fiasco
= 클러치 Kick, (기어 바꾸고) 액셀러레이터 Push!

Street Lovin' - Epik High
= 길거리를 걸을 때 더욱 신나게 들리지만 액셀러레이터를 밟고 있어도 상관 없이 신남.

정상을 향한 독주2 - Joosuc
= 김범수의 시원한 목소리와 주석의 매끈한 래핑의 조화.

싫거나 혹은 좋거나 - Joosuc
= 시간이 지나도 세련된 사운드. 멜로디도 좋다. SQUARE의 피쳐링 듣는 재미도 쏠쏠.

4 Life - Joosuc
= 밤 거리에 어울리는 분위기. 야경이 예쁜 도심을 지나는 고속도로에서 듣기에 적합함.

Living Legend - D.O
= 신나게 들이대는 곡. 따발따발 거리는 래핑을 듣다 보면 어느새 들썩거리고 있는 자신을 발견.

폭풍 - D.O
= 펑키한 분위기로 어깨가 들썩 들썩.

Party - D.O
= 읊조리는 Master Wu와 쉬운 라이밍으로 랩을 하고 있는 D.O의 목소리에 T(윤미래)의 목소리가 더해져 앗흥!

3!4! - 룰라
= 여기 숨 쉬는 이 시간이 나를 어데로 데려갈까?♬ 어디로 데려가긴, 휴가 목적지에 데려가지. 매력적인 고영욱의 목소리를 감상하는 재미가 있음. 촤하하하!

약한 남자 - 듀스 (Mo'Rhythm ver)
= 곡 자체가 신남. 오에오 오에오에 오. 중독성 강한 훅을 따라 부르게 됨.

사랑하면 버려야할 아까운 것들 - Dynamic Duo
= 따라부르기도 재미있고, 가사도, 구성도 재미남(반전이 있음). 들어도 들어도 참 재미있는 곡.

진짜 - CB MASS
= 아무 버전도 상관없다. '진짜' 신난다.

Hey Girl - 이효리
= 이효리의 매려적인 목소리와 UMC의 그루브 넘치는 래핑이 미친 조합을 이루고 있음. 이 한 곡만으로도 이효리 1집은 소장 가치가 있는 듯.

이런 여자가 좋아 - 박진영
= JYP와 DD의 조합. 괜찮다.

코나 - 우리의 밤은 당신의 낮보다 아름답다
= 여름 밤은 이랬으면 좋겠다.

사랑을 아직도 난 - DJ DOC
= 멜로디도 쉽고 DOC 멤버들의 랩도 비교적 쉬운 편임. 피쳐링 래퍼들의 래핑이 다소 지루할 수 있는 부분을 신나게 환기시킴.

Picnic - 가리나 프로젝트(Garina Project)
= 속으로 매 번 하는 말. 사~랑~해!♬ 보컬의 목소리에 떠나기 전의 설렘과 귀여움이 담겨 있음.

My Kind Of Girl - 방사능
= 피쳐링한 콴의 목소리 자체가 매력적이고 방사능 멤버의 랩도 무난함.

Kissing You - 소녀시대
= 둣뚜루 둣두뚜! 키싱유 베이베♬

연애 - 김현철
= 사랑을 시작하는 애틋한 긴장과 설렘이 기분 좋게 느껴지는 곡.

I Need A Girl - 태양
= 뭘 해도 예쁜, 보컬도 예쁜, 난 이런 노래가 좋더라 라 라 라.

Take 5 - 서태지
= 신나는 기타소리와 함께 나긋하게 노래하는 서태지. 가슴 속까지 청량감이 느껴짐.

Moai - 서태지
= 어디론가 탐험하는 듯한 분위기로 시작하여 텀험지를 질주하는 듯한 느낌의 곡.

생명수 - 가리온
= 힙합에 대한 것 뿐만이 아니다. 고마움과 사랑에 대한 내용으로 가득찬 곡.

How U Feel - YDG
= 잔잔한 비트 위에서 자신의 잘못을 토로하고 잘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러브송. YDG의 그루브한 래핑에 Nan-A의 보컬이 잘 어우러짐.

냉면 - 무한도전(명카드라이브)
= 어머나, 어머나, 나나 아이야~♬ 어쩌나, 어쩌나, 나나 아이야~♬ 제시카의 목소리가 너무나 매력적이다. 무한도전 올림픽대로 가요제에서 공연하던 제시카의 귀여운 모습을 생각하면서 감상하면 즐거움 두 배. 하악!

So Nice - Dok2 & Rado
= Dok2의 걸죽한 래핑과 라도의 끈적한 보컬이 어우러져 Nice 분위기를 연출.

매일 매일 기다려 - 티삼스
= 그대 나를 나를 잊었나 그대 나를 진정~~ 별이 뜨는 오늘 밤도 비가 내리는 밤도 매일매일 기다려~~♬ 멜로디도 좋고 후반부에 지르는 샤우팅 시원하다!

Bullet In The Head - RATM
= 졸음 운전, 비켜!! RATM 1집의 수록곡은 중간 중간 넣어주는 게 좋다. 리듬감도 상당하고, 사운드도 재미있고, 샤우팅도 쩐다.



이번 휴가는 언제갈지 모르겠지만, 이번에 어디론가 떠나게 된다면 위에 언급한 곡들은 꼭 담아 가야겠다.

한 번 쫙~ 살펴보니 재미있고 대중적인 곡들이 대부분인 듯. 확실히 떠날 때는 대중적인 곡이 진리. 게다가 옆에 이성까지 태운다면 말이지. 뭐? 내가 고른 곡이 전혀 대중적이지 않다고? ㅠ

가끔 보면 극소수만 좋아하는 매니악한 노래를 선곡해서 여행을 떠나는 경우가 있는데, 혼자라면 상관 없겠지만.. 이럴 경우 운전하는 사람도 지루, 조수석에 앉아 있는 사람도 지루.



결론은


















결코 지루하지 않은 성지루.










덧글

  • Vm- 2011/07/20 20:02 # 답글

    여자분이 유형의 노래를 감당할 수 있었을지 의문입니다만... 어쨌든.
  • 슈3花 2011/07/21 11:37 #

    Vm- // 제 주변에 여자 분들이 많은 건 아니지만 유횽의 음악을 추천해준 결과 호의적인 의견이 90% 이상이었던 걸로 기억합니다. 감당할 수 있는 여자 분들에게 추천을 해줘서 그런가욤?ㅋ
  • 은화령선 2011/07/20 22:55 # 답글

    와우.. 닥터드레랑 투팍만 알아먹겟고.. 으헝

    소형차 무시하지마 ㅜㅜ
  • 슈3花 2011/07/21 11:38 #

    은화령선 // 우엉 ㅠㅠ 역시 취향이 같을 수는 없군욤 ㅠ

    뚜벅이도 무시하지 말아주길 ㅠ
  • LeMinette 2011/07/21 01:00 # 답글

    냉면 - 무한도전(명카드라이브) 인정!

    그나저나 저도 이제 여행가는데 아이폰 음악 싹 갈아야겠습니다.
  • 슈3花 2011/07/21 11:39 #

    LeMinette // 앗!! 한 곡이나 인정을 받았군요!! ㅎ 정말 여행용 음악을 따로 준비할 필요는 있는 것 같아요.
  • Obituary 2011/07/22 04:39 # 답글

    UMC노래 따라부르면서 차 운전하면 난폭 운전할 것 같음. 이런 얘기 이런데서 하면 UMC가 화낼 것 같아 무섭네유<..>
  • 슈3花 2011/07/22 09:13 #

    Obituary // ㅋㅋㅋㅋㅋㅋㅋㅋ 말씀에 완전 공감합니다!! ㅋㅋㅋㅋㅋ
  • 2011/07/25 22:25 # 답글 비공개

    비공개 덧글입니다.
  • 슈3花 2011/07/26 09:49 #

    비공개 // 아악!! 적절해요!! 오히려 그게 더 낫겠네요!!ㅋㅋㅋ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