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4 -7회- 시청 소감 음악

쇼미더머니4 7회를 시청했다. 아 시발 그만 볼까? 하는 생각이 자꾸 든다. 암튼 7회에는 버벌진트&산이팀 vs 팔로알토&지코팀의 디스 배틀 미션이 진행되었고, 박재범&로꼬팀과 팔로알토&지코팀의 무대미션이 이어졌다. 무대미션은 각 팀의 2명의 참가자들의 각자 무대리허설을 심사위원이 보고 무대에 오르기 직전 최종1명을 선택하는 방식.

추잡한 디스배틀 미션

이번에 진행된 디스배틀 미션은 개판이었던 쇼미더머니에 개밥을 흩뿌리는 모습이었다. 참가자들이 스스로가 개가 되었으니 말이다. 특히 블랙넛. '미션'일 뿐인데 상대방에 대한 존중은 전혀 없다. 참가자들은 도대체 무슨 생각인지 모르겠다. 디스리스펙트라서? ㅋㅋ 굉장한 몰입인데? 미션에 너무나 몰입을 했나 봐. 그렇게 절실하다니 더 할 말 없다. 열심히 살아라, 그 시스템 안에서. 돈도 많이 벌고.

악다구니만 남은 무대

재미없는 이 쇼미더머니를 조금은 재미있게 보는 방법 하나를 알려드리려고 한다. 티비 모니터 좌측 하단을 가리고 참가자들의 랩을 듣는 것. 그리고 저 래퍼가 무슨 말을 하는지 알아맞추기! 나도 종종 한다. 다 알아 듣는 것을 100점이라고 했을 때 내 점수는 10~20점 정도 되려나? 메세지나 사상.. 그런 것은 기대도 안한다. 뱉은 음절이 귀에 박히는 정도를 말하는 것이다. 여러분들도 한 번 해보시라. 갑자기 내가 왜 이런 개소리를 하는지 궁금하겠지? 바로 이번 본선 무대를 보고 나서 실소가 터졌기 때문이다.

개판에서 살아남은 래퍼들이 무대에 올랐다. 서바이벌이다 보니 관객의 표를 얻어내기 위해서 신나게 분위기 띄우려는 의도는 알겠다. 근데 가사가 안들린다. 그래, 당신이 하고 싶은 말이 많은 건 알겠다. 근데 호흡도 후달리고 다 잘라 먹으면서 헉헉거리다가 버럭! 블라블라블라 버럭! 버럭!.. 이런 식으로 계속 랩을 하면 뭐 어쩌라는 건지. 뭐라도 들려야 공감을 할 것 아니냐. 공연 내내 악다구니만 계속 된다.  래퍼면 랩을 랩답게, 제발.


아 시발 쇼미더머니4 존나게 재미없다. 이제는 어떤 병신같은 장면들이 연출될지.. 불쾌한 호기심으로 시청하고 있다.




덧글

  • 작두도령 2015/08/12 15:14 # 답글

    쇼미더노잼... 저는 그래서 요즘은 본방 안 보고 일찍 잡니다.
    그 다음날 올라오는 티비캐스트 클립만 보고 있습니다...ㅠㅠ
  • 슈3花 2015/08/13 12:08 #

    작두도령 // 그 방법 참 좋네요. 어차피 나머지의 것들은 없어도 되는 것들이 대부분이라.

    그나저나 이번에 제리케이 작두remix 한 번 들어보세요. 좋더라고요. 역시 제리케이♥
  • 작두도령 2015/08/13 15:18 #

    후후, 이미 들었습니다!! 너무 좋았던 나머지 5월 월디페에서
    상구형님의 '작두' 라이브도 들으러 갔다지요ㅎㅎ(어째 듣는 노래도 이름따라 듣는 것 같...)
    제리케이님 곡은 언제나 기본 이상은 보장하는 듯 합니다ㅋㅋ
  • 슈3花 2015/08/13 18:00 #

    작두도령 // '작두'를 듣자마자 작두도령님이 생각난 저는.. 잇힝~♥ 데이즈 얼라이브의 행보도 앞으로 기대되긴 합니다. 그들의 음반은 계속 지원할 예정이어요. 던말릭&말빛 음반도 그래서 질러버렸지요ㅎ
  • 왕자 탄 백마님 2015/08/12 15:46 # 답글

    힙합 경연 쇼라고 생각하고 보기 시작했는데, 보면 볼수록 귀보다 머리가 바빠지는 의외의 경험을 하고 있어요. 래퍼가 아닌 쇼 자체가 주인공이 돼가고 있달까(실수와 논란 위주의 무자비한 래핑 편집도 한몫하겠지만요). 돈광판 경연이 시작되면 요 쇼에 대해 이제 뭐 더 할 얘기가 있겠나 싶었는데, 아무래도 요번 주 회차 끝나고 한 번 더 포스팅을 하게 될 것 같어요. 힙합 무지랭이의 취향으론 릴보이네 팀이 좀더 들을/볼 만했다 싶어요. 송민호는 대세론에 비해 평범했던 무대였던 것 같고요. 뭔가 하다 만 느낌도 들고. 근데 저만 가사 못 알아듣는 줄 알고 의기소침했었는데, 그 와중에 희망을 발견하네요. 흐.
  • 슈3花 2015/08/13 12:10 #

    왕자 탄 백마님 // 왕자 탄 백마님의 폭풍 포스팅 기대됩니다. 저는 프로그램이 다 끝나면 포스팅을 하게 될 것 같습니다. 보면서도 뭐 욕 밖에 할 말이 없어서.. 욕은 충분히 한 것 같아서요. 제작진들이 그나마 가사를 들리게 오디오 조정을 해준 것 같기도 하고. 현장에서는 어땠는지 궁금하긴 합니다.
  • 왕자 탄 백마님 2015/08/13 18:02 #

    음.. 슈사마님 후기는 별 다섯 개짜리 호텔서 드럽게 맛없는 코스 요리 꾸역꾸역 처먹고 집에 가는 길에 슈퍼에서 하드 하나 사들고 억울하고 분한 기분 녹이는 맛이랄까. 그래도 끝날 때까지 계속 써주심 좋겠어요.
  • 슈3花 2015/08/17 10:27 #

    왕자 탄 백마님 // 흥이 나서 쓰는 건 좋은데.. 이렇게 불쾌한 프로그램에 대해서 주절거린다는 게 어려운지 미처 몰랐네요. 차라로 개빡친 상태에서 쓰면 좋으려만 그냥 저 프로그램에 대해서 (안좋은 의미로) 인정해버리니 동기부여가 전혀 되질 않네요 ㅠㅠ 엉엉 ㅠㅠ
  • 크르 2015/08/12 17:18 # 답글

    가사 쪽은 정말 공감입니다.
    귀에 들어오지 않는 랩!ㅋㅋㅋㅋ
  • 슈3花 2015/08/13 12:11 #

    크르 // 왘!!!왘!! 우물우물 왘!! 왘!! 우물우물, 우물우울왘!! 공연 무대임을 고려해서 짜임새 있게 가사를 써야 할텐데.. 이건 뭐 ㅠㅠ
  • 사람해요 2015/08/22 23:21 # 답글

    여유를 얻은것이 첫번째 사랑과 평화를 얻은것이 두번째 세번째는 삶의 지혜와도 같은 노랫말은 사라진지 오래인 듯. 이건 뭐 동네 양아치새끼들도 아니고 뻑하면 X발 타령 ㅠ
  • 슈3花 2015/08/24 14:04 #

    사람해요 // hiphop is dead. 엉엉. 그나저나 좋은 시간 되셨었나요? ^^
댓글 입력 영역
* 비로그인 덧글의 IP 전체보기를 설정한 이글루입니다.